[AG]女골프, 단체전서 은메달 획득

유해린 8언더파 280타 개인전 최고 성적…메달 수확은 빈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여자 골프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따냈다.

유해란(17·숭일고) 임희정(18·동광고) 정윤지(18·현일고)로 구성된 여자 골프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폰독 인다 골프 코스(파72)에서 끝난 여자 골프 단체전에서 합계 19언더파 557타로 2위에 올랐다.

단체전 우승은 22언더파 554타를 친 필리핀이 차지했다. 필리핀은 여자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중국이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땄다.

아시안게임 골프 단체전은 참가 선수가 1~4라운드 경기를 각각 치르고 매 라운드 국가별 상위 2명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메긴다.

유해란이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스코어 카드에 적어냈다. 그러나 개인전 메딜권에서는 멀어졌다.

그는 공동 5위로 경기를 마쳤다. 임희정은 3라운드까지 6언더파를 유지했으나 당일 마지막 4라운드에서 1타차 밖에 줄이지 못하는 등 부진해 7언더파 211타로 7위로 마쳤다.

한편 여자골프는 아시안게임 4회 연속 금메달 행진이 멈췄다. 지난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20년 만에 '노골드'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여자골프는 지난 2002년 부산대회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따낸 뒤 2006년 도하와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는 개인과 단체전 금메달을 모두 따냈다.

2014 인천 대회에서는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자카르타에서는 기다리던 금메달 소식이 전해지지 않았다.

자카르타(인도네시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