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8인조·성장통·절치부심…이번엔 다르다(종합)

9일 새 앨범 '서머 에이드'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다이아는 어느덧 데뷔 4년차다. 그 사이 두 장의 정규앨범을 발표했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주목을 받은 멤버도 있다. 하지만 멤버 개편 등으로 인해 다이아만의 색깔을 구축하지 못한 것도 사실. 그래서 1년의 공백기를 가지며 색깔 찾기에 몰두했고 그 결과물을 내놨다.

다이아가 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네 번째 미니음반 '서머 에이드(Summer Ade)'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1년여 만에 컴백하는 다이아 멤버들의 각오는 남달랐다.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앨범을 준비했고 그 노력들은 앨범에 고스란히 담겼다.

다이아는 "이번 앨범만큼 노래와 안무, 컨셉트에 대해 멤버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이번 앨범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만들었다.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고, 의견을 굽히지도 않았다. 차트에 꼭 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새 앨범 '서머 에이드'에는 타이틀곡 '우우(Woo Woo)'를 비롯해 멤버 기희현, 예빈, 주은의 자작곡 '블루 데이(Blue Day)', '스위트 드림(Sweet Dream)', '데리러 와(TAKE ME)' 그리고 '조아?조아!', '어른', '픽 업 더 폰(Pick up the phone)'이 수록됐다.

다이아는 그간 팀이 좀 어수선했다. 데뷔한지 얼마 되지 않아 정채연과 기희현이 엠넷 '프로듀스101'에 참가하면서 팀에 공백이 생겼고, 멤버 구성에도 변화가 있었다. 또 최근엔 예빈, 솜이가 KBS2 '더 유닛'에 출연하면서 자리를 비웠다.

예빈은 "다이아로 오랜만에 컴백하게 됐다. 감회가 새롭다. '더 유닛'에서 부족한 점을 채워와서 다이아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 그런 마음으로 활동을 할 것"이라고, 솜이는 "'더 유닛' 이후 더 많이 노력해서 이번에 다이아로 활동하게 됐다. 좋은 성적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다이아는 또 최근엔 은진이 탈퇴하며 8인조가 됐다. 또 데뷔 후 가장 긴 공백기를 보냈다. 컴백도 당초 예정보다 한 차례 미뤄졌다. 이번 앨범은 어느 때보다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다이아는 은진의 탈퇴에 대해 "당사자의 의견을 가장 존중하려고 했다. 항상 행복하기를 응원하고 있다"며 "컴백까지 11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만큼 성숙했고 우리 안에서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앨범의 타이틀곡은 '우우'. 신사동호랭이가 작업한 노래로 설레는 마음을 '우우'라는 감탄사로 표현했다.

다이아는 "2015년에 '왠지'로 데뷔한 이후 3년 만에 다시 만났다. 이번이 긴 공백 끝에 활동하는 만큼 '왠지'와 비슷한 느낌의 곡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신사동호랭이 작곡가님도 저희를 잘 안다고 생각하고 많이 신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트 욕심이 없을 수 없다. 훌륭하신 분들이 많아서 욕심을 안 내보려 하지만 그래도 성적이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