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하현우 "이홍기 갑자기 '똥침'…나도 모르게 욕 터져"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인생술집’ 하현우와 이홍기가 티격태격 케미로 큰 웃음을 안겼다.

1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신규 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의 윤도현, 하현우, 이홍기, 소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출처=tvN '인생술집'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이홍기는 하현우에 대해 "더러워진 손을 물티슈로 닦고 그 손으로 코를 파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이홍기가 “손 닦았어? 안 닦았어? 내가 그 손 계속 봤는데?”라고 닦달하자, 하현우는 “안 닦은 것 같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홍기가 "나한테 욕을 많이 했다"고 폭로하자, 하현우는 "욕을 하게 만들었다"고 맞받아쳤다.

하현우는 “떨어지면 위험한 곳에서 밀고 갑자기 똥침을 했다. 당황해서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이홍기는 “그래도 그렇게 심하게 욕 할 줄은 몰랐다”고 말해 재차 웃음을 안겼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