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하청일과 팀 해체 이유? 하청일 사업 시작했기 때문"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가수 서수남이 콤비 하청일과의 팀을 해체한 이유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과 하청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서수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서수남은 하청일에게 전화를 걸어 반갑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서수남은 "하청일 씨는 불행하게도 저하고 20년 활동하고 작별하게 됐다"라며 "헤어지게 된 동기는 하청일 씨가 사업을 하게 됐기 때문이다"라고 해체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서수남은 "20년 동안 함께 활동했기 때문에 함께했던 시간은 가족보다 더 많았는지도 모른다"며 "대학교 때 만나서 아기 아빠가 될 때까지 만났다. 20년 동안 같이 노래한 친구인데 어찌 가족 같지 않을 수가 있겠나"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서수남은 2009년 해외에 있는 하청일을 위해 해외에서 40주년 기념 공연을 개최하기도 했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