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태곤, 9개월만에 컴백 "거만해진 멤버들 눌러줄 것"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도시어부' 이태곤이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이태곤이 9개월 만에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출처=채널A '도시어부'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이경규는 이태곤의 등장에 "이제 예전의 우리가 아니야"라고 견제했다.

이에 이태곤은 "내가 계속 출연했으면 황금배지도 내가 다 땄을 것"이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태곤은 "오랜만에 왔는데 도시어부 선수들이 굉장히 거만해졌다"며 "내일 여러분들을 대신해서 살짝 누르고 오겠다. 기대해 달라"고 각오를 밝혔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