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희와김루트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음악 담았다"

11일 '더 컬러 오브 신루트'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현희와김루트가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매력을 앨범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신현희와김루트는 11일 오후 서울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신현희와김루트는 "드디어 앨범이 나와서 너무 행복하다. 우리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이제서야 앨범을 들려주게 되서 미안하기도 하고 설렘도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The Color of SEENROOT'는 앨범 타이틀처럼 신현희와김루트의 색깔 그 자체를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 곡 '파라다이스'(PARADISE)를 비롯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신현희와 김루트 특유의 신나고 경쾌한 곡부터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 왈츠 리듬이 돋보이는 앙큼한 무드의 곡까지 장르와 분위기를 넘나드는 곡들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다.

신현희는 "무더운 날씨인데 시간 내서 여행 가기 힘들다. '집캉스'가 트렌드다. 타이틀곡 '파라다이스'는 어디든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있으면 그 곳이 파라다이스라는 의미다"라며 "수록곡도 우리처럼 명랑하고 밝고,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색깔들이 있다. 행복하게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PARADISE'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졌다.

신현희와 김루트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신곡을 발표하며, 이후 오는 8월 4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단독 콘서트도 개최하고 활동을 이어간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