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최민호·구혜선…제22회 BIFAN 12일 개막

김강우·김재욱, 심사위원으로 참석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12일 화려한 영화계 스타들과 함께 축제의 서막을 연다.

12일 오후 8시 부천시청에서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의 개막식이 진행된다. 개막식 본식에 앞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국내외 영화계 인사들이 제22회 BIFAN을 빛낸다.

개막식의 사회자를 맡은 배우 최민호와 임지연을 시작으로,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그리고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올해 국제경쟁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인 바바라 크램튼과 다카하시 히로시 감독, 변영주 감독, 배우 김강우, 국내경쟁섹션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의 심사위원 박해영 작가 그리고 국내외 단편 경쟁섹션의 심사위원의 배우 김재욱 등이 레드카펫을 밟는다.

개막을 축하하며 국내 정상급 배우들도 부천을 찾을 예정이다. VR 상영작 '나인데이즈'의 주연배우 송윤아와 한상진, '오늘도 위위'의 선우선, '쏘 쏘리'의 진선규, '청춘빌라 살인사건'의 김영호와 '하쿠나마타타폴레폴레'의 박호산, '김녕회관'의 알베르토 몬디,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구혜선과 일본에서 맹활약 중인 강지영, 러시아 영화 '레토'로 올해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화제를 모은 유태오가 함께한다.

레드카펫이 끝나면 최민호와 임지연의 사회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식이 진행된다. 개막작 '언더독'의 상영으로 공식적인 행사가 마무리 된다.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2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