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김상호, 이성민 극찬 "육식동물 같은 연기"

곽시양 "이성민, 나보다 액션 잘 하는 배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곽시양과 김상호가 영화 '목격자'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이성민을 극찬했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목격자'(감독 조규장, 제작 AD406)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조규장 감독과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이성민 분)과 범인이 서로가 서로를 목격하며 시작되는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극 중 이성민은 상훈 역을, 곽시양은 자신의 살인을 본 목격자를 뒤쫓는 태호 역을 연기했다. 김상호는 목격자를 찾기 위해 나선 형사 재엽으로 분했다.

이날 곽시양은 영화를 함께 작업한 이성민의 액션 연기를 칭찬했다. 그는 "나보다 이성민 선배가 더 액션을 잘 했다"며 "유연하고 순발력도 좋다. 오히려 액션 연기를 (이성민에게) 많이 배웠다"고 돌이켰다.

김상호는 이성민의 연기를 '육식동물 같다'고 표현했다. 그는 "육식동물은 배가 고프면 뭐라도 잡아먹는다. 주변 환경을 상관하지 않지 않나"라며 "이성민은 그렇게 연기하는 배우다. 연기할 때 짐승같은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호흡하며 짐승같은 본능을 느꼈다"고 덧붙이자 곽시양 역시 이성민을 향해 "호랑이 같은 느낌이었다"고 알렸다.

한편 '목격자’는 오는 8월15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