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유상주 코치, 펜싱 김지연 金 위한 '하이파이브'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가 10일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렸다. 여자 펜싱 김지연이 미디어데이 종료 후 오후 훈련에 앞서 유상주 코치와 손바닥을 마주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40개 종목, 465개 세부경기가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브릿지 종목을 제외한 39개 종목의 선수와 임원 960명을 파견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 이어 국제종합경기대회에서 두 번째로 닻을 올리는 남북단일팀은 카누, 조정, 여자농구로 결정됐다. 단일팀에는 북한 선수단 30명(임원 4명·선수 26명)이 합류한다.

진천=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