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말고 박경, 진짜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인터뷰)

22일 새 싱글 'INSTANT' 발매 "내 음악의 확장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번엔 사랑 이야기 말고,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어요."

박경이 귀엽고 발랄함을 내려놨다. 블락비의 '악동' 이미지도 지웠다. 긴 고민 끝에 내놓은 노래, 새로운 모습을 담아냈다. 음악의 확장에 대한 또다른 시작이다.

박경은 2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새 싱글 'INSTANT'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하고 신곡을 소개했다.

1년 5개월 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한 박경은 "솔로 앨범 또 낼 수 있어서 기쁘다. 너무 오랜만에 낸 것 같아 더 소중하다"고 말했다.

성적에 대한 압박감에서 벗어났다는 박경의 표정은 편안해보였다. 그는 "최근에 낸 솔로앨범의 성적이 그렇게 좋지 않아서, 고민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지난 앨범까지 압박감이 있었다. 대중적인 타켓팅을 차트로 하고 만들었다면 압박감을 받았을 텐데 이번 곡은 후렴구도 많지 않고 인상적으로 하려고 (억지로) 하지 않았다"고 웃었다.

박경은 이같은 변화에 대해 "제 자신이 조금 변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들었으면 좋겠다였다면, 내 앨범을 사랑하는 사람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곡 'INSTANT'(Feat. SUMIN)’는 리드미컬한 기타 사운드가 돋보이는 얼터너티브 펑크스타일의 곡으로, 모든 것이 쉽고 빠르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를 인스턴트에 빗댄 노래다.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SUMIN이 피처링에 참여, 박경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번 곡은 더욱 과감해진 멜로디와 박경 특유의 위트 넘치면서도 공감 가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사랑 노래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으로 시선이 옮겨갔다. 박경은 "요즘 시대에 '빨리 빨리' 가는 것에 대한 현상을 담고 싶었다. 인간관계, 사랑, 음악도 그렇다. 예컨대 사랑도 썸으로 시작해서 '사귀자'까지 가벼워지는 것 같다.90년대 음악들을 보면 명곡도 많고 회자되는 것도 맣지만 요즘엔 회자 되는 것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무거워질까) 가사 하나하나에 대해 어투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박경은 "제가 제일 원했던 것은 '이 사람이 사랑 노래만 부르지 않는 구나'를 들려주고 싶었다. 발매했던 음악들은 사랑을 주제로 하는 것이 많았다. 한쪽으로 치우쳐지는 것 같아서, 내가 하는 음악이 제한적이지 않다고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앞으로 박경이 들려줄 음악에 대한 변화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박경은 "이번 앨범은 제가 앞으로 나아가는 것에 대한 확장을 시도했다. 그래서 외적으로, 음악적으로도 변신을 했다. 귀엽고 발랄한 음악에 대한 한계점이 올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의미를 부여하며 "지금 하고 있는 것이 정답인지 모르겠다. 다만 지금 제가 하고 싶은 시기에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경은 새로운 변화에 대한 블락비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지코와 태일이 형에게 들려줬다. '확실히 다르다'고 했다. 멤버들끼리도 리스펙이 있기 때문에 직언을 잘 안한다. 지코는 오랜 친구라 직언을 잘 하는데, 다른 멤버들은 잘하지 않는다. 저 역시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또 '문제적 남자' 멤버들이 많은 응원을 해줬다고도 덧붙였다.

박경은 블락비의 'YESTERDAY', '떠나지마요'와 솔로곡 '보통연애', '자격지심', '너 앞에서 나는' 등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또 tvN '문제적 남자' 등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뇌섹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경은 지난 시간을 돌이키며 "인복이 있다. 노력을 엄청나게 많이 하는 건 아니지만, 노력을 안하지는 않는다. 적절한 운도 있었던 것 같다. '문제적 남자'에 들어가서 이름을 알리게 된 것도 하나의 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물론 슬럼프나 힘든 시기도 있었다. 올해 초 발표한 블락비의 리패키지 앨범을 언급하며 "앨범 타이틀곡을 제가 썼는데 성적이 좋지 않았다. 제 탓이 크다고 생각했다. 그 당시에 몸도 바빴고 이사도 하면서 여러가지 일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새 앨범 작업을 하며 힘든 일을 떨쳐냈다. 음악 만드는 것에 집중하면서, 무뎌지는 것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 이어 군 입대를 또 하나의 터닝포인트로 생각하고 있다는 박경은 그 동안 부지런히, 최선을 다해 다양한 음악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그러면서도 일이 인생에 있어 무조건적인 1순위가 아닌, 지금의 시간들을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는 여유로움을 드러냈다.

박경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INSTANT'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