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식, 지상파 3사 오후 11시 10분 생중계…'해투3'·'이불밖' 결방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중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오후 11시 10분부터 지상파 3사는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출처=네이버 캡처]

이에 따라 기존에 방송되던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KBS2 '해피투게더3', MBC '이불 밖은 위험해'는 결방된다.

개막식 후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는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와의 A조 첫 경기로 14일 자정부터 시작된다.

이날 개막식 공연 무대에는 영국 출신 싱어송라이터이자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44)와 러시아 출신 ‘오페라 디바’ 아이다 리풀리나(31)가 오른다.

한편, 한국은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함께 F조에 편성됐으며, 오는 18일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른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