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키, 2년 만에 컴백…다듀 "리스펙트 받는 래퍼"

20일 새 앨범 발매…다듀-리듬파워-방재민 극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래퍼 얀키(Yankie)가 2년 만에 새 앨범을 들고 컴백한다.

아메바컬쳐는 14일 오후 1시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새로운 컴백 주자의 정체를 전격 공개했다. 포스트에 따르면 주인공은 얀키로, 지난 2016년 발표한 싱글 'OVERWATCH' 이후 약 2년 만에 자신이 직접 프로듀싱한 미니앨범을 들고 컴백한다.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지난 13일 오후 8시 리듬파워를 시작으로 14일 0시 a.mond(방재민), 정오 다이나믹듀오까지 총 3회에 걸쳐 새로운 컴백 주자를 예고하는 샤라웃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샤라웃 영상 속 리듬파워는 새로운 컴백 주자에 대해 "발성, 딜리버리, 톤 모든 게 탄탄하고 랩을 할 때 마치 폭격기 같다"고 랩 스킬을 칭찬하며 "동안에 피부도 좋고, 마음에 여유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랩은 굉장히 타이트하고 요즘 트렌디한 음악과도 잘 어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이나믹듀오 또한 "라이브도 굉장히 잘하고 귀에 쏙쏙 박히는 톤이 임팩트가 있다. 주제에 접근하는 방식도 독특하고 한 번 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힙합신에서 리스펙트를 많이 받고 있는 래퍼"라고 극찬했다. Mnet '고등래퍼2'에 출연했던 a.mond(방재민)는 "이번 신곡을 들어봤는데 저보다 더 트렌디한 음악을 도전한 것 같다"며 컴백을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 2002년 힙합 그룹 TBNY로 데뷔한 얀키는 솔로 활동을 시작한 후 'Zombie', 'SOLD OUT', '이놈(I.N.D.O)' 등으로 로 탄탄한 마니아 팬층을 형성했다. 다이나믹듀오, 프라이머리, 에픽하이, 자이언티, 로꼬, 수란 등 동료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를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얀키의 새 앨범은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