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북미 정상회담 특보 채널 시청률 1위

메인 뉴스 '뉴스룸'도 압승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JTBC가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된 당일 특보를 진행한 전 채널을 통틀어 전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JTBC는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전 시간대 시청률 3.9%(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06~25시)로 전 채널 중 가장 높은 기록을 세웠다. 2049 타깃 시청률을 기준으로 했을 때도 1.2%로, 역시 전체 채널 중 1위다. 해당 기록은 광고 없이 진행되는 KBS 1TV를 제외한 수치다.

메인뉴스 역시 JTBC의 압승이었다. JTBC '뉴스룸'은 수도권 기준 6.8%, 전국 기준 6.1%로 타사 메인뉴스와 큰 격차를 보이며 1위가 됐다. SBS '특집 SBS뉴스'는 수도권 4.4%, 전국 4.1%를, MBC '뉴스데스크'는 수도권 3.2%, 전국 3.2%를 기록했다.

JTBC는 북-미 회담 특보를 위해 손석희 앵커를 비롯한 기자와 스태프들이 대거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날아가 현지의 생생한 소식을 전했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