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2' 에반젤린 릴리 "마블 女캐릭터 더 많아지길"

"여성 빌런과 히어로 대결 보는 재미 있을 것"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앤트맨2'의 배우 에반젤린 릴리가 마블 유니버스 속 여성 히어로들의 활약에 주목했다.

지난 12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앤트맨과 와스프'(이하 앤트맨2, 감독 페이튼 리드, 수입 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의 풋티지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화상 컨퍼런스에는 폴 러드(스콧 랭, 앤트맨 역), 에반젤린 릴리(호브 반 다인, 와스프 역)가 참석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지난 2015년 개봉작인 '앤트맨'에 이어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극을 이끈다.

에반젤린 릴리가 연기한 와스프는 앤트맨과 함께 영화 제목으로 활용됐다. 마블 히어로물 최초로 여성 배역의 이름이 타이틀에 차용된 예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에반젤린 릴리는 "마브레 나 말고도 훌륭한 여성 히어로들이 많았다"며 "타이틀에 이름을 처음 올렸다는 게 특이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런 명예를 잘 이끌어나가면 좋겠지만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속의 다른 여성 히어로들 역시 잘 활약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블 영화에서 더 많은 여성 캐릭터들이 활약하길 바란다"며 "마블이 여성을 앞세우는 일에 적극적이다. 우리 영화에서도 악당이 빌런이다. 여성 빌런과 히어로의 격투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앤트맨2'에는 두 주연 배우와 함께 명배우 마이클 더글라스, 미셸 파이퍼, 로렌스 피쉬번, 해나 존-케이먼 등이 출연한다. 전편에 이어 페이튼 리드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았다.

'앤트맨2'는 오는 7월4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