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신인' 이승우 향한 동료들의 찬사 "엄청나다"

동료들 입모아 '칭찬 세례'…본인은 "더 잘하겠다" 겸손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만점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20, 엘라스 베로나)에게 신태용호 동료들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초청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손흥민과 문선민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골은 없었다. 하지만 결정적인 어시스트와 돌파, 경기 전체에 관여하는 경기력으로 반신반의했던 팬들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 경기 초반부터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상대를 전방에서 강하게 압박했다. 수비도 쉬지 않았고 공격에서도 장기인 빠른 돌파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괴롭혔다. 전반 17분 중앙선 부근에서 수비를 등지고 공을 이어받은 장면은 환상적이었다.

이 장면이 골까지 연결되지 않은 점은 아쉬웠지만 이 공격이 기폭제가 되어 한국의 흐름이 살아났다. 무엇보다 열심히 뛰는 모습은 태극마크에 걸맞은 움직임이었다. 이런 경기력에 후반 15분 손흥민의 골을 도우면서 결과까지 남겼다. 카메라에 그의 모습이 비칠 때마다 대구에 모인 3만3천여명의 팬들도 박수와 환호를 아끼지 않았다.

약관의 나이로 대표팀의 막내이지만 경기력은 좋았다. 경기 초반 손흥민과 황희찬 등 공격진과 다소 엇박자를 보이기도 했지만 이내 템포에 적응하고 맞추는 모습은 환상적이었다. 온두라스가 상대적으로 약체이긴 했지만 자신감있는 플레이는 칭찬받아 마땅했다.

이러한 그를 동료들도 칭찬했다. 이날 공격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며 이승우에게 데뷔전 어시스트를 선물한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은 "나도 데뷔전을 했던 기억이 난다"면서 "(이)승우가 첫 경기부터 좋은 활약을 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이 1경기에 들뜨지 말고 활약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중원에서 중심을 잡은 정우영(29, 비셀 고베)은 "어린 선수가 데뷔를 했다. 그는 정말 특별한 선수다. 아직 어린데도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고 칭찬하면서 "앞으로 팀 플레이와 분위기에도 영향을 끼칠 것 같다"며 호평했다.

연령별 대표팀의 에이스를 거쳐 국가대표에도 안착한 김민우 또한 후배 이승우를 흐믓한 눈으로 바라봤다. 그는 "일단 굉장히 명랑하고 성격도 좋다. 덕분에 이 팀에도 빨리 적응한 것 아닌가 싶다"라고 성격적인 부분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상대를 두려워하는 부분 없이 경기를 뛰는 게 굉장히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우 스스로도 경기력에 만족할 법 했지만 그는. 오히려 "어렸을 때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 것이 목표였다. 축구선수로 가장 큰 동기부여이자 꿈이었다. 꿈을 이뤄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처럼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뛰었으면 좋겠다"는 말로 자신감과 포부를 에둘러 표현했다.

대구=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