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서울광장에서 러시아월드컵 출항 알린다

이색 소집, 차범근 등 한국 축구 전설 대거 참석해 격려 예정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서는 축구대표팀을 보고 싶다면 서울광장으로 향하면 된다.

17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1일 소집되는 축구대표팀의 첫 발걸음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시작된다고 전했다.

앞서 축구협회는 통상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파주NFC)에서 모여 A매치를 준비했던 대표팀이 서울광장에서 러시아월드컵 출발을 한다고 알린 바 있다.

첫 소집을 겸한 출정식은 21일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여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식전 공연에 이어 선수단이 참석하는 무대행사는 12시30분부터 시작된다. 지상파 3사를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출정식은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태극전사들이 특별히 제작한 단복을 입고 레드카펫과 무대 위에서 런웨이로 팬들에게 인사하면서 시작한다.

또, 역대 월드컵에서 활약한 차범근, 최순호, 홍명보, 서정원, 최진철, 이운재 등 한국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들도 참석해 후배들을 격려한다. 대표팀의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가도 발표된다.

한편, 축구협회는 러시아 월드컵 응원 슬로건 'We, The Reds!'가 적힌 새 머플러를 행사에 참석하는 축구팬 1천명에게 무료로 배포한다.

송기룡 축구협회 홍보마케팅실장은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대장정을 국민들과 함께 시작한다는 의미로 마련했다"며 "점심시간에 열리기 때문에 서울광장 인근 직장인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