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링거 맞으며 연습, '수액요정' 별명 생겨"

16일 새 앨범 '하우 알 유'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밴드 엔플라잉이 성공적인 컴백을 위해 링거를 맞으며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엔플라잉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하우 알 유(HOW ARE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서정 섹시 콘셉트를 들고 나온 엔플라잉은 "'뜨거운 감자' 콘서트를 할 때 팬들에게 설문조사를 했다. 팬들이 서정적이고 섹시함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이번에 서정과 섹시 콘셉트를 들고 나왔는데, 팬들과 함께 앨범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엔플라잉이 이렇게 훈훈한 아이들었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비주얼적인 변신도 시도했다. 엔플라잉은 "이번에 멤버들이 평균 4kg씩 체중을 감량했고 헤어 컬러 체인지도 했다. 비주얼적인 변화를 주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멤버들은 링거를 맞아가며 연습, '수액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이번 앨범에 사활을 걸었다.

엔플라잉은 "4개월 동안 엄청난 연습을 했다. 회사 내에서 '링거를 맞고 연습하는 아이들'이라고 소문이 났다. 하루에 8시간 이상씩 합주 연습도 했고 많은 것을 얻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번 앨범에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링거 투혼 이유에 대해 묻자 "항상 매사가 감사하고, 절실한 마음이 있다. 합주를 할 때 대충하지 않기 위해 몸 관리도 열심히 하고 링거도 맞았다.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자주 수액을 맞을 때도 있다. 매니저도 '수액요정'이라고 부른다. 그만큼 열심히 한다는 말이니 싫지 않다. 우리를 기다려주는 분들을 위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3주년을 앞두고 있는 엔플라잉은 "짧으면 짧고 길면 길다. 3년이라는 시간에 비해 앞으로 음악을 보여주고 들려드릴 시간이 더 많다. 더 멋진 음악과 비주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보컬 유회승의 합류 이후 '진짜가 나타났다', '뜨거운 감자' 등으로 유쾌하고 신나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큰 사랑을 받은 엔플라잉은 이번 앨범을 통해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HOW R U TODAY)'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은 얼터너티브 록으로, 서정적이면서도 은은한 섹시함을 담아냈다.

한편 엔플라잉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하우 알 유' 앨범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HOW R U TODAY)'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