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월드컵 해설#손흥민·기성용#16강(종합)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 맡아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박지성이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을 맡은 소감과 함께 자신이 생각하는 대한민국 대표팀에 대해 말했다.

16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러시아 월드컵' 중계 관련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처음으로 해설을 맡게 된 박지성은 "실전과 연습에 차이가 있는 건 분명하다.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연습을 많이 할 생각이다. 크게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KBS 이영표, MBC 안정환과의 차이에 대해 "각자 선수 생활을 다르게 해와 축구 보는 관점이 다르다. 자기 생각을 토대로 해설을 할 것이기 때문에 관점이 다른 부분이 팬들에게 다양성을 열어줄 기회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성재 아나운서가 나를 설득할 때 지도자로서 갖고 있는 축구 철학을 해설을 통해 공유해 달라고 했다. 그것 역시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 얘기했다. 팬들에게 '이런 축구를 원했고 이런 축구를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아내 김민지 아나운서의 조언과 응원도 힘이 된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조언을 많이 해준다. 내가 해설하는 걸 보더니 '생각합니다'라는 말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팬들은 이미 내 생각을 통해서 말이 나온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직설적으로 말하는 것이 듣기 좋을 것이라고 하더라. 열심히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의 주역이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대표팀의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얘기하기 어렵지만 현재로선 50%가 되지 않는다고 본다. 그러나 월드컵은 늘 이변이 일어났다. 남은 기간 얼마나 준비하느냐, 팬들이 얼마나 좋은 성적을 기원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은 주목해야 할 선수로 손흥민을 꼽으며 "올 시즌 어떠한 모습을 보여줬느냐가 중요하다. 그런 부분에서 손흥민은 단연 주목받을 선수다. 기대가 크다. 그런 만큼 부담을 많이 가질 것으로 본다. 그런 게 손흥민이 4년 전과 다른 환경"이라고 말했다.

대표팀 주장을 맡을 것으로 유력시되는 기성용에 대해서도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박지성은 "경험하고 봐왔던 주장들의 모습을 보면서 할 수 있는 거 잘 할 수 있는 걸 찾아야 한다. 기성용은 좋은 주장 역할을 충분히 할 거다. 조언이 필요 없을 것 같다"며 "월드컵에서 주장을 한다는건 다른 대회 준비와는 다른 무게감 있다. 나 역시 힘들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선수 은퇴 이후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다. FIFA 마스터스 과정을 밟았고, 지난해말부터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을 맡고 있다. 그리고 이번엔 월드컵 해설을 맡으며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열린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