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X정유미 부검실 포착…첫 사건 난관

특별한 공조 시작된다…14일 첫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의 첫 수사공조가 시작된다.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연출 노도철) 측은 백범(정재영 분), 은솔(정유미 분) 그리고 차수호(이이경 분)가 긴장감 흐르는 부검 현장에서 포착된 스틸 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는 완벽주의 괴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금수저 초짜 검사(정유미 분)의 아주 특별한 공조를 다룬 장르물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완벽주의 괴짜 법의관 백범으로 100% 몰입한 정재영이 부검실에 있는 모습이다. 그가 섬기는 로카르의 법칙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바이블처럼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겠다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주변을 압도하고 있어 시선을 끌고 있다. 또한 백범은 부검 중 무언가를 발견 한 듯 황망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가운데 부검 속 숨겨진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또 초임 검사 은솔은 차가운 분위기가 감도는 부검실을 바라보며 사건의 실마리를 밝혀내고자 진지한 눈빛으로 수사에 임하고 있다. 검사 은솔과 함께 사건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형사 차수호 역시 초조함은 물론이고 분노에 가득찬 눈빛으로 이를 주시하고 있어 그들이 마주하고 있는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 시키고 있다.

'검법남녀' 측은 "오늘 드디어 '검법남녀'가 시작된다. 죽음을 입증해야하는 백범이 찾아 낼 진실은 무엇인지, 또 검사 은솔, 형사 차수호와 함께 공조해 나가며 어떤 결론에 도달하게 될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검법남녀'는 14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