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차세대 전산시스탬 '위니(WINI)' 공식 개통

14년 만의 메인 프레임 전면 교체···오전 중 발생 오류 정상화 마쳐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우리은행이 8일 차세대 전산시스템 '위니(WINI)'를 공식 가동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한때 접속량 폭주로 온라인뱅킹 처리가 지연되기는 했으나, 정오경 정상화돼 교체 첫날 큰 오류 없이 무난하게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위니(WINI)는 우리은행이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적합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04년 이후 14년 만에 도입하는 차세대 전산시스템이다. 우리은행 측은 효율성 및 편의성, 보안성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위니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등 다양한 채널을 이용해 접촉하더라도 동일한 환경을 구현하는 옴니 채널을 구축했다. 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고객별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존에 분리 운영되던 시스템을 하나의 단말로 통합 구축해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최고급 정보보호 기술을 활용해 고객 정보 보호 및 금융 사기 예방도 한층 강화했다.

우리은행은 위니 가동을 앞두고 손태승 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관계사들과 함께 매주 운영위원회를 열어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했으며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연휴 기간 중 비상근무를 통해 사전 민원예방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위니 개발을 맡은 김만흥 SK C&C 금융전략사업 부문장은 "우리은행을 비롯해 여러 협력사들과 한 팀으로 공조하여 이번 차세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었다"며 "해당 시스템을 통해 은행의 고객 맞춤형 금융 상품 설계 및 서비스 제공 역량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