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조향사 콘셉트, 기존의 어두운 모습과 달라"

17일 오후 6시 정규 3집 '오 드 빅스'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그룹 빅스가 조향사 콘셉트로 돌아왔다.

빅스가 17일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정규 3집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빅스는 "기존의 어둡고 강렬한 스타일과는 다르게 접근했다. 그동안 시각적이고 자극적인 콘셉트가 많았는데 이번엔 향을 주제로 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향(Scentist)'은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으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빅스는 '향(Scentist)'을 통해 향을 섬세하게 제조하는 조향사로 변신, 다시 한 번 '콘셉돌'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빅스는 "멤버들 모두 향수에 관심이 많다. 향을 더 연구했다기보다 평소에 관심이 많아서 잘 어울리지 않나 생각한다"며 "오랜만의 컴백이고 정규로 나오면서 노래를 많이 준비했다. 빨리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빅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온오프라인을 통해 정규 3집 앨범 '오 드 빅스'를 출시하고 활동에 나선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