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청문회 보며 연기 연습"

"웃는 연기, 긴장감 놓지 않고 해"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지현우가 극중 캐릭터를 어떻게 구축했는지 밝혔다.

16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제작 리드미컬그린)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묵 감독,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영화는 지방 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된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 분)과 별장에 들렀다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살인소설'의 큰 소재 중 하나는 정치인이다. 이에 대해 지현우는 "그 전까지 정치인에 크게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영화 촬영 당시 청문회가 열렸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한 '최순실 게이트'를 넌지시 언급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를 보면서 연기 연습도 많이 했다"라며 "영화를 보고 오는 6월에 열릴 지방선거 때 어떤 정치인을 뽑을지 한번 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극중 섬뜩한 미소 연기에 대해 "긴장감을 놓지 않고 웃으며 상대방의 대사를 들으려 했다"라며 "입은 웃고 있어도 눈은 호기심이 가득해 보이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살인소설'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