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오만석 "지현우, 촬영장 붙박이"

지현우 "극중 캐릭터와 비슷하게 있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지현우와 오만석이 극중 호흡을 전했다.

16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제작 리드미컬그린)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묵 감독,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영화는 지방 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된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 분)과 별장에 들렀다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현우와 오만석은 '살인소설'의 투톱으로 극을 이끌어나간다. 이에 지현우는 "현장에서 연기하는 데 크게 어렵지 않았다"라며 "극중 캐릭터와 비슷하게 조용히 있었다"고 연기를 어떻게 했는지 밝혔다.

이를 듣던 오만석은 "현우 씨가 이번 영화를 할 때 촬영장에서 계속 떠들지 않고 있었다. 캐릭터처럼 현장에 붙박이처럼 있었다"라고 했다. 반면 "저는 하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여럿 있어 현장을 오갔는데 극중 캐릭터 외지인 설정과 잘 맞았다"고 말했다.

한편 '살인소설'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