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해프닝' 이본 "지인들에게 피해 가지 않았으면"

10년 열애 남자친구 두고 해프닝, 이본이 직접 입 열어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이본이 남자친구 해프닝에 대해 "지인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본은 16일 MBN '비행소녀' 제작진을 통해 "소중한 인연을 가진 지인들에게 피해 가지 않았으면 한다. 물 흐르듯 가고싶다"고 전했다.

이본은 지난달 '비행소녀'를 통해 10년간 사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던 바 있다. 이에 그녀의 남자친구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갔고 '힘쎈여자 도봉순', '욱씨남정기'에 참여한 문세흥 촬영감독이 이본의 남자친구라는 말까지 나왔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고 이본 측은 남자친구에 대해 "일반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이본이 직접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