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성 "'달도별도', 여자 프로포즈송 됐으면"

16일 정오 신곡 '달도별도'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가수 차은성이 신곡 '달도별도'가 여자들의 프로포즈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차은성이 16일 오후 서울 홍대 브이홀에서 신곡 '달도별도'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차은성은 "남자들이 흔히 '달도별도 따준다'며 프로포즈를 하는데, 여자의 프로포즈도 멋있는 것 같다. 여자들이 먼저 프로포즈 할 때 많이 불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달도별도'는 요즘 유행하는 미디움 템포의 디스코 곡으로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멜로디에 서정적인 가사가 어우러진 곡. 차은성은 간드러지는 음색과 창법으로 매력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에는 '달도별도' 외에도 포크 트로트라는 특색 있는 새 장르에 도전하는 '인생노래'와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각색해 현재의 남녀상에 비추어 엮어낸 곡 '평강 공주'가 수록됐다. 차은성은 '인생노래'와 '평강공주'를 직접 작사했다.

차은성의 새 앨범은 이날 정오 전곡 음원이 공개됐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