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100만 관중' 돌파

역대 7번째…5개 구단 홈 10경기 이전 10만 관중 찾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올 시즌 KBO리그는 지난달 24일 막을 올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늘(15일) 잠실·문학·고척·대전 등 전국 4개 구장에 모두 5만3천436명이 찾았다"며 "시즌 92경기 만에 1백4만9천803명(경기당 평균 1만1천411명)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동일 경기수와 비교해서 4% 늘어났다. 올 시즌 KBO리그는 초반 변수가 있다.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고 때늦은 꽃샘추위와 강풍 등 경기 관람을 방해하는 궂은 날씨가 잦았다. KBO 측은 "그래도 많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았다"며 "시즌 초반 흥행 호조"라고 설명했다.

15일 기준으로 92경기를 치렀고 그 중 10경기가 매진됐다. 지난해 같은 경기수 기준으로는 3경기 매진이었다.

구단별로는 SK 와이번스가 눈에 띈다. SK는 홈 12경기를 치르는 동안 지난해 8만8천879명보다 81%가 증가한 16만1천240명이 입장했다.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관중 수와 증가율이다.

LG 트윈스도 홈 9경기에 13만7천413명이 야구장을 찾아 SK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중이 들었다. SK와 LG에 이어 두산 베어스가 13만3천731명을 기록했고 지난해 통합 우승을 달성한 KIA 타이거즈는 12만1천647명을 나타냈다. 롯데 자이언츠도 같은 기간 홈 관중 12만1천106명을 기록해 5개 구단이 홈 10경기를 치르기 이전에 10만 관중을 넘어섰다.

KBO 측은 "시즌 개막과 함께 나온 각종 기록들과 함께 각팀의 순위 경쟁이 치열하다"며 "여기에 신인 선수의 활약까지 더해져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