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LPGA 시즌 첫 메이저 대회 2위 차지

8차 연장 접전 치러…린드베리 생애 첫 우승 기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준우승했다.

이틀 동안 치러진 연장전 끝에 거둔 성적이다. 박인비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에 있는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연장전에서 페르닐라 린드베리(32·스웨덴)에게 패했다.

박인비는 전날(2일)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했다. 그는 린드베리와 재미교포 제니퍼 송(29·신한금융그룹)과 함께 공동 1위가 됐고 세 선수는 연장전에 들어갔다.

3차 연장에서 제니퍼 송이 먼저 탈락했고 박인비와 린드베리는 4차 연장을 치렀다. 그러나 일몰로 더이상 경기를 진행할 수 없었다,

결국 3일 같은 장소에서 5차 연장부터 경기를 다시 치렀다. 접전이 이어졌다. 두 선수는 5~7차 연장에서도 승부가 가려지지 않았다. 박인비와 린드베리는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8차 연장에서 우승자가 결정됐다. 린드베리가 버디 퍼트에 성공했고 박인비가 시도한 퍼트는 빗나갔다. 결국 린드베리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린드베리는 지난 2010년 LPGA 투어에 데뷔했으나 지금까지 우승 경험은 없었다. 그는 첫 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올렸고 우승 상금으로 42만 달러(약 4억 4천만원)를 받았다,

박인비는 지난 2013년 이후 다시 한 번 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마지막에 밀렸다. 그가 만약 우승을 차지했다면 LPGA 투어 개인 통산 20승과 함께 메이저 대회 8승 및 시즌 2승째를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