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VR콘텐츠로 세계 순회 예고

싱가포르 제작사 비비드쓰리와 VR투어쇼 판권 계약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부산행'이 VR콘텐츠로 세계 관객을 만난다.

13일 투자배급사 NEW는 부가판권 및 해외세일즈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콘텐츠판다(Contents Panda)가 싱가포르의 특수효과영상 제작사 비비드쓰리(VIVIDTHREE)와 '부산행'(감독 연상호, 제작 영화사레드피터)의 'VR(가상현실)투어쇼'에 대한 글로벌 판권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이번 계약을 통해 영화 '부산행'은 가상현실 전용영상,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는 'VR투어쇼'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싱가포르 박스오피스에서 한국영화 최고흥행 기록을 세운 '부산행'과 정부 주도로 VR을 4차 산업혁명의 주력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특수효과영상 제작사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VR투어쇼'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을 주요 거점으로 삼아 전세계로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NEW의 부가판권 및 해외세일즈 사업을 담당하는 콘텐츠판다 김재민 대표는 "잘 만든 영화 한 편이 지닌 부가가치의 확장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거 같다.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채널을 통해 '부산행'을 사랑해 준 세계 각국의 팬들과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의의를 전했다.

비비드쓰리의 CEO 찰스 여(Charles Yeo)는 "다양한 감각구조를 적용한 VR투어쇼를 통해 '부산행'의 팬들이 스릴을 직접 경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 설정 그리고 스토리와 교감하며 더욱 친밀한 추억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전세계 160여개국에서 개봉해 1억4천만 달러(한화 약 1천494억 원)의 극장 매출을 달성한 '부산행'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영화제작사 고몽을 통해 할리우드를 포함한 글로벌 리메이크작으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