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드럼맨은 2AM 이창민 "가장 떨리고 긴장돼"

"살아있다는 느낌 들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복면가왕'의 '드럼맨'은 그룹 2AM 멤버 이창민이었다.

11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71대 가왕 '동방불패'에 맞서는 4인 경연자들의 2,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가왕전 무대에서 '동방불패'는 가수 더원의 곡 '겨울사랑'을 불렀다. 대결 결과 '동방불패'는 70표 이상을 획득, '드럼맨'을 이기며 2연승에 성공했다.

'동방불패'에 패해 복면을 벗은 '드럼맨'은 이창민이었다. 연예인 판정단들이 외모를 칭찬하자 이창민은 "운동을 하면서 다이어트를 했다가 요즘 요요를 겪고 있다"고 웃었다. 이어 "꾸준히 작사와 작곡에 참여하고 있다"며 가수 에디킴이 부른 '이쁘다니까'를 언급, 근황을 밝혔다.

또한 "너무 떨렸다. 앞에 앉아있는 연예인 판정단들이 다 아는 분들이었다"며 "근래 들어 가장 긴장했지만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