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카레니나' 이지훈 "발레가 기본, 무대 위 자세 좋아져"

"러시아, 저돌적이고 자신감 풍만…러시아 정서 담아낼 것"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이지훈이 첫 러시아 뮤지컬 도전에 앞서 러시아 정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프레스콜에서 이지훈은 "러시아 작품이 한국에서 처음 선보인다. '안나 카레니나'가 10일 개막하면서 첫 단추가 잘 꿰진 것 같다"라며 "관객 분들께 러시아 정서를 담아드리기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겠지만 이 작품을 시작으로 국내 뮤지컬 시장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나 카레니나'는 러시아 대문호 톨스토이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안나의 이야기를 소재로 삼아 시대를 관통하는 가족과 사랑 등 인류 본연의 인간성에 대한 예술적 통찰을 담아낸 작품. 이지훈과 민우혁은 안나와 운명적 사랑에 빠지는 귀족 장교 브론스키 역을 연기한다.

이날 이지훈은 "한국 사람들은 남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는 겸손함이 있다. 그래서 낮은 자세로 노력을 많이 했던 것 같다. 반면 러시아 사람들은 저돌적이고 자신감이 풍만하다. 인사할 때도 우리는 허리 숙여 인사하는 반면 러시아에서는 고개만 끄덕이는 게 기본이라고 하더라"라고 한국과 러시아의 정서를 비교,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생각의 차이를 습관이나 연기로 바꾸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작품이 발레를 기본으로 하다 보니까 서 있는 자세나 모습을 신경을 많이 썼다. 덕분에 나도 모르게 바르지 못한 모습들을 좋게 바꿨다"고 덧붙였다.

'안나 카레니나'는 오는 2월2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