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이승기·한교원과 2020년까지 3년 재계약

핵심 미드필더와 측면 공격수 "구단에 보답하겠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전북 현대가 핵심 미드필더인 이승기(30), 측면 공격수 한교원(28)과 재계약하며 안정적인 전력을 구축했다.

전북은 11일 이승기, 한교원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승기, 한교원은 오는 2020년까지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을 누비게 된다.

이승기는 지난 2013년 광주FC에서 전북으로 이적해 K리그 82경기(상주 상무 시절 제외)에 출전해 19득점 17도움을 기록했다. 2014년과 2017년에는 K리그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을 수상했다.

2014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한교원은 지난 2016년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 2차전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전북이 두 번째 아시아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승기는 "더 많은 시간을 전주성에서 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올 시즌 팀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원도 "구단에서 더욱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믿음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나를 신뢰해준 만큼 그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