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즈 러너3'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산전수전 겪은 리더"

"토마스, 소년→성인 성장"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할리우드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이 이번 작품이 전편들과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감독 웨스 볼, 수입 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이하 메이즈 러너3)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 등이 참석했다. '메이즈 러너3' 팀의 한국 방문은 아시아 지역의 유일한 투어 프로모션이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다른 두 편에 비해 이번 편은 시간이 좀 지났고 상황도 달라졌다. 민호(이기홍 분)는 위키드에게 잡혀있고 저희들도 생존하기 급급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편은 조금 더 성장했다. 그런 맥락에서 제가 만난 토마스도 산전수전을 겪은 리더 같았다. 그렇게 연기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편을 통해 토마스 캐릭터는 어린 소년에서 성숙한 성인 남성으로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메이즈 러너3'는 인류의 운명이 걸린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기 위해 다시 미로로 들어간 토마스와 러너들의 마지막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토마스 역이다. 모든 기억을 잃은 채 거대한 미로에 던져졌으나 도전 정신과 리더십으로 러너들을 이끌어 글레이드에서의 탈출을 성공으로 이끈 토마스. 그는 글레이드를 빠져나와 새롭게 마주한 세상 스코치 역시 평화롭고 자유로운 곳이 아님을 깨닫고 또 한번 거대 조직 위키드로부터 탈출을 시도한다.

한편 '메이즈 러너3'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