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디스크' 악동뮤지션 이수현, 강승윤과 깜짝 무대

골든디스크 음원 본상 수상 "오빠 우리 상 받았어"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그룹 악동뮤지션 이수현이 '골든디스크'에서 본상을 수상한 후 이찬혁에 응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이승기와 이성경의 진행 속 '제32회 골든디스크'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악동뮤지션은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악동뮤지션 이수현은 "진심으로 감사하다. 멀리보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군 입대로 참석하지 못한 이찬혁에게 "보고있을지 모르겠지만, 오빠 우리 상 받았어. 거기서 파이팅 해"라고 귀여운 응원을 전했다.

이수현은 시상식 후 이찬혁 대신 위너 강승윤과 함께 '오랜 날 오랜 밤' 무대를 꾸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음원 부문 시상식에는 워너원, 블랙핑크, 볼빨간사춘기, 혁오, 여자친구, 헤이즈, 수란, 위너, 악동뮤지션, 비투비, 레드벨벳, 트와이스, 윤종신, 아이유, 방탄소년단 등이 참석했다. 이 중 11팀에 음원 본상을, 1팀에 신인상을 수여한다.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은 11일 열린다. 그룹 엑소와 방탄소년단, 갓세븐, 세븐틴, 워너원 등이 참석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