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오리콘차트 신인 부문 3관왕 '흥행퀸'

신인아티스트 앨범 랭킹 1위 등…31일 '홍백가합전' 출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오리콘이 집계한 연간 랭킹의 신인부문에서 해외 여성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3관왕에 올랐다.

23일 오리콘이 발표한 '연간 음악・영상(DVD, Blu-ray) 랭킹' 에서 트와이스는 신인 아티스트 토탈 세일즈 1위, 10월 18일 발매한 일본 첫 싱글 'One More Time'으로 신인 아티스트 싱글 랭킹 1위, 6월 28일 발표한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로 신인 아티스트 앨범 랭킹 1위에 각각 오르며 3관왕을 달성했다. 오리콘 연간 랭킹 중 신인 부문 3관왕은 해외 여성 아티스트로는 최초이며 해외 아티스트로는 엑소 후 2년 만의 기록이다.

신인 아티스트 토탈 세일즈 1위는 해외 아티스트로는 2015년 엑소 이후 2년, 해외 여성 아티스트로는 2010년 카라 후 7년 만이다. 오리콘에 따르면 'One More Time'은 23만 9000장, '#TWICE'는 25만 6000장의 판매고로 각각 1위에 올랐으며, 이 기록 역시 2015년 엑소의 싱글과 앨범 후 2년 만의 정상 정복이다. 아울러 트와이스는 한국 미니 3집 앨범 'TWICEcoaster : LANE 1'으로도 앨범 랭킹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올해 일본 데뷔와 함께 트와이스가 써내려간 기록 행진은 그야말로 눈부시다. 일본에 진출한 K팝 걸그룹의 역사를 데뷔한 해 모두 새로 썼다.

6월 28일 발표한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는 공개 나흘간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에 오른데 이어 '역주행' 신화로 닷새 만에 차트 정상에 오르며 현지서 트와이스의 성공신화를 알렸다. 이후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사흘 연속 1위, 6월 월간 앨범차트 2위는 물론 일본 레코드협회가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부여하는 플래티넘 앨범 인증을 받았다.

10월 18일 공개한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으로 연타석 인기홈런을 날렸다. 발매 첫 날 9만 4957장의 판매고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기준 역대 최다 판매량 등 연일 기록행진을 이어갔다. 공개와 함께 6일 연속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정상 및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 1위를 차지했고 이와 함께 올해 일본 아티스트를 포함, 현지에서 첫 싱글을 발표한 전체 아티스트 중 초동 최다 판매기록도 세웠다.

이 싱글 역시 한국 걸그룹 중 최초로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싱글 인증을 획득했다. 이를 통해 트와이스는 한국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같은 해 싱글과 앨범 모두 플래티넘 인증 획득 및 일본 첫 앨범과 첫 싱글을 모두 플래티넘으로 등극시킨 한국 최초 아티스트도 됐다.

트와이스는 지난 22일 TV아사히의 연말 특집 '뮤직스테이션(엠스테) 슈퍼 라이브 2017'에 출연해 'TT'의 일본어 버전을 깜찍하게 소화하며 일본팬들을 사로잡았다. 트와이스는 데뷔 직후인 6월 30일 '엠스테'에 K팝 걸그룹 중에서는 2012년 6월 소녀시대, 한국 여성 아티스트로는 2015년 12월 보아 이후 첫 등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31일에는 일본 연말 프로그램의 대표격인 NHK '홍백가합전'에 한국가수로는 6년 만에 유일하게 출연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