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8' 감독 "과도한 오마주? 동의 못해"

"'스타워즈' 세계로 들어가는 감정 느낄 것"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라이언 존슨 감독이 과도한 오마주라는 비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이하 '스타워즈8', 감독 라이언 존슨,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의 풋티지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라이브 컨퍼런스에는 배우 마크 해밀과 라이언 존슨 감독이 참여했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과도한 오마주라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등장하는 새로운 캐릭터가 항상 '스타워즈' 세계에 있던 것처럼 느껴지는 게 대단하다. 팬들이라면 당연히 '스타워즈' 세계로 들어가는 감정을 느낄 거다. 그게 소중하다"고 말했다.

또한 "과거 '스타워즈'를 연상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이번 편에서는 과거에 예상하지 못한 일들이 캐릭터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볼 수 있다. 다양한 캐릭터가 새롭게 등장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이자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영화 '브릭'으로 제19회 시카고비평가협회 감독상을 수상, 해외 유수 영화제를 휩쓸며 주목 받았다. 특히 SF 영화 '루퍼'로 화려한 액션과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로 흥행에 큰 성공을 거뒀다.

이번 영화에서는 각본과 연출을 맡으며 '스타워즈' 시리즈에 처음 합류, 더욱 거대한 스케일과 격렬한 액션, 캐릭터의 변화를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개봉 전에 이미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3부작의 연출까지 확정됐다.

한편 '스타워즈8'은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돼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