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데뷔 후 첫 LP 출시…2천장 한정 판매

7일 예약판매 시작…팬들에 보답하는 특별한 선물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가수 에픽하이가 데뷔 14년 만에 자신들의 이름을 건 첫 LP(long-playing record)를 출시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7일 에픽하이의 정규 9집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LP의 정식 판매를 알렸다. 이번 앨범은 2천장 한정판매로 소장 가치를 높였으며, 이날 오후 3시부터 YG이샵을 통해 예약 판매가 시작된다.

에픽하이가 3년 만에 발매한 정규 9집은 더블타이틀곡 '연애소설', '빈차'를 포함해 총 11곡이 포함됐다. 지난 10월 공개 직후 각종 음원 사이트를 휩쓸며 막강한 음원 파워를 입증했다.

미국 빌보드는 "이 앨범을 통해 에픽하이는 아티스트로서 느끼는 책임감, 각자 삶에 대한 경험 등을 표현했다. 다양한 시도로 한국 대중음악의 경계를 허물었다"라고 호평했다.

이처럼 국내외 팬들은 물론, 유력 매체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에픽하이는 이에 보답하고자 음원, 음반에 이어 LP까지 제작해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최근 타블로는 자신의 개인 SNS를 통해 "평생 LP를 수집해온 DJ투컷. 막상 우리의 앨범은 LP로 나온 적이 없다며 늘 아쉬워했다"고 토로한 바 있다. 멤버들의 간절한 바람이 LP 제작으로 이뤄졌다.

한편 에픽하이의 9집 LP는 21일부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판매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