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정해인 "정약용 직계 후손, 부끄럽지만 영광"

"다른 시각 가질 수 있는 영화이길"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정해인이 영화를 찍으면서 느낀 소감과 조상 다산 정약용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역모-반란의 시대'(이하 '역모', 감독 김홍선, 제작 PICSSO)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해인, 김지훈, 김홍선 감독 등이 참여했다.

정해인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를 새롭게 다시 보는 계기를 갖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고 말하신 것처럼 (영화는) 김호가 가진 신념과 이인좌의 신념이 맞닥뜨렸을 때 역사는 어떻게 평가될지 물음표를 던진 것 같다"며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는 영화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산 정약용의 6대 직계 후손이지 않냐는 기자의 말에 정해인은 "훌륭하신 조상님의 이름이 거론되면 몸둘 바를 모르겠다"며 "그렇게 들을 때마다 부끄럽지만 영광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 분)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 영화다.

'역모'에서 첫 주연을 맡은 정해인은 조선 최고의 검 김호를 연기한다. 검, 활, 몽둥이, 맨몸까지 고난이도 액션을 소화하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상남자의 면모를 드러낸다.

한편 '역모'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