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베테랑의 각성…'쇼머니6' 이후를 기대해(종합)

"'쇼머니6' 이후 뭔가를 안 하는 것 불안…건강한 압박감 있어"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국내 힙합 역사의 첫머리부터 함께 해온 베테랑 다이나믹 듀오가 각성했다.

다이나믹 듀오는 8일 오후 2시 서울 합정동 신한류플러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근 종영한 엠넷 '쇼미더머니6'에서 프로듀서로 출연했던 이들은 "뭔가를 안 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이 든다. 건강한 압박감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개코는 "'쇼미더머니6'를 5개월 정도 프로듀서로 참여하면서 정말 빠른 속도감으로 음악과 무대를 만들었다"라며 "우리 앨범도 만들 때 이렇게 빠르지 않다. 새로운 경험이었다. 겪었던 과정이 즐거웠고 팀워크의 가치에 대해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자는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 끝나고도 휴식을 즐기는 게 아니라 뭔가를 안 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이 든다. 끝났다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 관련 콘서트도 준비돼 있고 올해는 끝까지 '쇼미더머니6'와 관련해 허우적댈 것 같다"고 했다.

다이나믹 듀오는 '쇼미더머니6'에서 지코-딘, 타이거JK-비지, 도끼-박재범과 프로듀서로 경쟁을 펼쳤다. 이들과의 만남과 경쟁은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순간이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지코와 딘 팀은 지금 음악신에서 가장 뜨거운 아티스트 둘의 조합이었다. 견제라기보다는 배울 것이 많은 팀이었다. 음악이나 무대를 만들 때 지코딘 팀은 어떤 무대 구성을 만들지 궁금했다. 정말 지독하게 하더라"고 전했다.

2000년대 초반 무브먼트 크루로 함께 교류를 해왔던 타이거JK와의 재회는 특별한 순간이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우리에게 굉장히 중요한 인물이다. 형 그 이상이다. 그의 음악을 듣고 자랐고 우리에게 끼친 영향이 크다. 초기에 우리 음악 정체성을 자리잡게 해줬다. 이번에 5개월을 함께 한다는 기대감이 컸다. 해피엔딩으로 끝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쇼미더머니6'는 행주의 우승, 넉살의 준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행주는 다이나믹 듀오가 이끌고 있는 힙합 레이블 아메바컬쳐 소속이고, 넉살은 프로그램에서 다이나믹 듀오가 프로듀싱을 맡았던 참가자다. 여러모로 다이나믹 듀오에게는 특별할 수밖에 없다.

다이나믹 듀오는 "저희가 프로그램에서 음악을 만들어 주고 있었기 때문에 넉살이 꼭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마지막 곡까지 쥐어짜냈다. 우승해야 한다는 강한 동기가 있었다"며 "결승전에서 두 친구가 맞붙 게 됐다는 사실이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다이나믹 듀오는 올해 안에는 앨범 계획이 없다. '쇼미더머니6' 관련 스케줄을 소화한 뒤 내년 정규앨범 발표를 계획하고 있다.

다이나믹 듀오는 "'쇼미더머니6'를 통해 8~9곡 정도를 만들어 완성했는데 솔직히 몇몇 곡은 앨범에 쓸 만한 곡도 있다"며 "아직 앨범 콘셉트에 대한 생각은 아직 머릿속에 없다. 좀 더 시간을 갖고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승부욕이 있는 사람이라는 걸 발견하게 됐다"는 다이나믹 듀오가 이후 들려줄 음악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