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볼티모어선 "파란만장 김현수, 올해의 스토리 6위"
올해의 스토리 '톱10' 선정, 김현수와 리카드의 경쟁
2016년 12월 31일 오전 09: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김현수(28)의 반전 드라마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올해의 스토리 톱10'에 포함됐다.

볼티모어 유력 지역언론 볼티모어선은 31일(한국시간) 김현수와 조이 리카드의 경쟁을 올해의 스토리 6위에 선정했다. 해당 부분의 부제는 '김현수와 리카드의 파란만장 스토리'다.

신문은 "리카드는 스프링캠프의 스타였고, 이를 바탕으로 개막전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며 "김현수는 스프링캠프에서 힘겹게 노력했지만 마이너 거부권으로 로스터에 포함된 것이 전부였다"고 두 선수의 다른 출발을 설명했다.



이어 "개막전에서 리카드는 미친듯 활약했고, 김현수는 야유를 받았다. 리카드는 볼티모어의 초반 연승에 영웅 역할을 했고, 김현수는 힘겨웠다"며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그들의 처지는 뒤바뀌었다. 리카드는 플래툰 시스템에 묶이다 7월 (부상으로) 시즌을 끝냈고, 김현수는 5월 이후 주전으로 자리를 잡고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두 선수의 타율도 비교 대상. 리카드는 2할6푼8리의 타율에 그쳤지만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3할2리였다. 볼티모어선은 "김현수는 볼티모어가 바라던 출루 능력도 보여줬다"고 김현수의 활약상을 주목했다.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U-20]이승우 "16강 의지 더 커진다"
[U-20]정태욱의 반성 "모든 선수가 조화 이뤄야"
[U-20]심프슨 감독 "1위로 전주 가게 돼 기쁘다"
[U-20]신태용 감독 "16강전은 자신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지상파 미니시리즈가 사라진..
[윤채나]'노 룩 패스'와 국회의원 보좌..
[권혜림]기립박수=트로피?…칸영화제..
[김문기] PC 골리앗에 맞선 다윗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프리미엄/정보
아마존의 차세대 먹거리는 '제약사업'
MS가 휴대폰 사업 포기 못하는 이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