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장정석 넥센 신임감독 취임식 "입 닫고 귀 열겠다"
고척돔서 공식 취임식 가져…'장정석호' 닻 올리고 출범
2016년 10월 31일 오후 12: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류한준기자]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신임 감독이 취임식을 가졌다. 넥센 구단은 31일 오전 홈구장인 고척 스카이돔 그라운드에서 장 감독 취임식을 비롯해 신임 코칭스태프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이장석 구단 사장을 비롯해 구단 임, 직원 그리고 주장 서건창과 선수단 모두가 참석해 염경엽 전 감독의 뒤를 이어 팀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 감독을 반겼다.

장 감독은 "한국시리즈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자리에 온 취재진과 취임식을 마련해준 이장석 구단 사장 및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취임 소감의 운을 땠다.



그는 신임 사령탑 선임 후 일성으로 '소통'을 강조했는데 취임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장 감독은 "입을 최대한 닫고 귀는 열겠다"며 "구단과 선수단 사이에 가장 중요한 건 소통"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은 "프로야구 사령탑에 오르기 위해서는 '천운을 타고 나야 한다'는 말이 있는데 여기에 비춰보면 나는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제부터는 더이상 운이 아닌 실력을 보여줘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장 감독이 소통 다음으로 강조한 것은 '우리팀'이다. 장 감독은 "선수가 곧 소속팀의 감독 아니겠나. 선수들도 '우리팀'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자율을 강조하다보면 팀워크가 깨질 수 있기 때문에 가이드라인을 '우리팀'으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내년 시즌 선수들은 무엇보다 승패를 떠나 매경기를 소중하게 여겼으면 한다"며 "최선을 다하는것은 기본"이라고 했다.

팬들에게도 한마디를 전했다. 그는 "우리팀 선수들이 팬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심히 경기를 치르는 일이다. 이 부분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2017 시즌이 개막한 뒤 팬들은 우리팀 덕아웃을 주목해달라. 선수들의 눈빛이 달라져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령탑으로 첫 발걸음을 내딛는 장 감독의 각오는 간단했다. 그는 "팬들을 위해 재미있고 공격적인 야구를 꼭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장 감독 취임식과 코칭스태프 조각을 완료한 넥센 선수단은 오는 11월 2일부터 일본에서 마무리 캠프를 진행한다. 장 감독의 취임 후 첫 선수단 공식일정이다.



고척돔=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에밋 33득점' KCC, 선두 경쟁 삼성에 고춧가루
'김학민·정지석 35점' 대한항공, 정규리그 우승..
'대만족' 김도훈 "자신감 고조…시너지 효과 생..
'3연승' 김인식 "타선 터졌지만 골고루 쳐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칼럼/연재
[성지은] 보안이 기업 이미지에 미치..
[정구민]MWC 2017, LG G6가 제시하는 '..
[윤채나]황교안의 시계와 아스팔트..
[이영웅] 촛불과 태극기로 나뉜 2017..
[윤지혜]들썩이는 정치테마株…기업..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