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기억해, 지성의 첫 대상…인기상 아닌 '연기상'임을
'킬미힐미' 지성, 데뷔 16년 만에 대상 품었다
2015년 12월 31일 오전 0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미영기자] 지성이 '2015 MBC 연기대상'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연기 데뷔한 지 16년 만에 첫 대상이다. 잘생긴 비주얼의 '청춘스타'에서 인기를 얻은 한류스타로, 이제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갓지성'이 됐다. 값진 대상이다.

지성은 지난 30일 열린 '2015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지성은 최우수상과 함께 베스트커플상, 10대스타상 등 총 4관왕에 올랐다.

MBC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청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투표제를 도입, 최고 영예상인 대상을 100% 시청자 투표에 맡겼다. 지성은 '내딸 금사월'의 전인화, '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의 황정음, '여자를 울려' 김정은, '화정' 차승원, '앵그리맘' 김희선 등과 함께 대상을 놓고 경쟁을 펼친 가운데 총 44만표 중 약 18만표를 획득하며 대상을 거머쥐었다.



시청자 투표 방식이 결정되면서 지성에게 유리한 그림이 그려졌던 것이 사실. 각종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고, 지성이 연기한 '킬미힐미'의 신세기는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혔다. 그러나 단순히 지성의 인기에 기댄 '인기상'의 의미는 아니었다. 지성의 대상에 이견이 없을 정도로, '킬미힐미'에서 보여준 지성의 연기는 훌륭했다.

'킬미힐미'라는 좋은 작품을 만났고, 캐릭터에 꼭 맞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얻었다.

한국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다중인격 소재는 생소했다. 그것도 무려 일곱 개의 인격을 제대로 소화했다. '킬미, 힐미'를 통해 1인 7역이라는 전무후무한 캐릭터에 도전한 지성은 완벽남 차도현부터 어둡고 거친 신세기, 사생팬 활동이 특기인 안요나, 자살중독자 안요섭, 능글맞은 연상녀 킬러 페리박, 귀여운 소녀 나나, 마지막회 등장해 감동적인 결말을 선사한 미스터엑스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7중 인격 연기로 '안방 최고의 완소남'으로 떠올랐다.

지성은 배꼽 잡게 만드는 코미디 연기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깊이 있는 감정 연기, 상큼발랄했던 로맨스부터 애절한 멜로 연기까지, 다양한 인격 캐릭터 만큼이나 복합적인 연기를 자유자재로 오갔다. 보통 연기대상의 대상의 주인공은 하반기 드라마에서 주로 탄생한다는 방송계의 정설이 있지만 이같은 불리함을 이겨낼 만큼 그 존재감은 막강했다.

시청자의 마음을 울린 지성의 연기. 그 비결은 수상소감에서 찾을 수 있었다.

지성은 "시간이 참 빨리 가는 것 같다. 한 해 한 해 작품을 하면서 내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해나가며 다가가야 할지 항상 제가 있는 자리가 소중한 자리임을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킬미힐미'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고, 마음으로 캐릭터를 연기했다. 지성은 "단지 내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 드라마를 하고 싶은 목적이 무엇인지 늘 생각했다. 저 역시 많이 부족하고 외로운 사람이고, 제 와이프와 가족들, 동료들에게 사랑을 받는 사람이다. 제게 삶의 용기를 줬고 아파하지 않으며 살아도 되겠다는 깨달음을 얻게 된 드라마다. '킬미힐미'를 통해 사랑을 받은 모든 사람들이 한두가지 이상의 모습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모습들이 왜 생겨나는지, 왜 강해지고 싶은지, 또 행복하게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성은 1999년 드라마 '카이스트'로 데뷔, 올해로 데뷔 16년차가 된 배우다. 잘생긴 비주얼로 인해 '청춘스타'로 불렸고, 한류스타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그 자리에 머물진 않았다.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성실하게' 연기 내공을 쌓아왔고, 과거 캐릭터에 갇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비밀'과 '킬미힐미'까지, 연속으로 흥행한 건, 단순히 지성의 '운'이 아닌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작품에 녹아들었기 때문이다.

"널 캐스팅한 걸 후회한다"는 타박을 들었던 지성은 그의 말대로 "이 악물고" 연기했고, 많은 시청자들은 그에게 "믿기 힘든" 대상을 선물했다. 2015년의 끝자락에서 시청자들은 지성의 수상소감을 그대로 돌려줬다. 기억해 2015년, 기억해 '킬미힐미', 기억해 지성의 대상을.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매드독'X'구해줘' 우도환 "2017년, 가장 행복한..
"엄마 강하지?"…'세상에서', 시청자 울린 명장..
[단독]달샤벳 아영, 첫 지상파 드라마 여주인공..
헬로비너스 나라, '나의 아저씨' 합류…송새벽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