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기적의 오디션', 첫 예선 오전에만 1500명…대박 신화 일굴까?
26일 대전 지역 예선으로 첫 스타트
2011년 03월 26일 오후 15: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장진리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연기자 오디션, SBS '기적의 오디션'이 대전 지역 예선을 시작으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26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는 제법 쌀쌀한 날씨에도 지원자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사전접수한 지원자만 총 1200명, 현장접수한 인원까지 오전에만 1500여명의 지원자가 '기적의 오디션'을 보기 위해 모였다.

노래가 아닌 연기를 보는 다소 생소한 포맷의 오디션임에도 연기자를 꿈꾸는 사람들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았다. 드레스를 차려입고 엄마 손을 잡은 예쁜 여자 아이부터, 교복을 입은 앳된 학생, 멋스럽게 스카프를 두른 중년 남성까지 나이대와 상관없는 지원자들이 여기저기서 눈에 띄었다.



'기적의 오디션' 첫 예선 지역인 대전 지역 예선에 응시한 최연소 지원자는 27개월 남자 아이, 최고령 지원자는 57세의 중년 아주머니다. 대부분 예쁘고 잘생긴 10~20대가 지원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평범하면서도 다양한 지원자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긴 띠를 이루었던 지원자들의 입장과 함께 오전 11시경 심사가 시작됐다. 심사 부스는 A부터 E까지 총 5개, 각 부스마다 PD, 작가, 연기자 전문 트레이너, 교수 등 4명으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이 자리한다. 지원자 한명에게 주어지는 시간은 약 2, 3분 남짓, 3명이 한조로 함께 예선을 보게 된다. 지원자들이 자기소개에 이어 준비해 온 연기를 선보이는 동안 심사위원들은 지원자와 미리 준비된 카메라 화면을 날카롭게 응시하며 지원자들을 주시한다.

미리 준비한 2개 정도의 연기를 선보인 후 특기를 선보일 기회도 주어진다. 특기로 노래를 준비한 지원자들이 많았고, 꽁트나 기타 연주, 댄스, 마술 등 갖가지 특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학창시절 동아리에서 연극을 하다 지금은 평범한 회사 생활을 하고 있다는 27세의 한 여성은 "예전에는 연기를 하며 무대에도 여러 번 섰었지만, 지금은 평범하게 회사를 다니고 있다. 하지만 '기적의 오디션'을 통해 못 다 이룬 연기자의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 지역 예선에서 합격의 영광을 누릴 사람은 약 2~30여명. 이들은 서울에서 열릴 2차 예선을 거쳐 '미라클 스쿨' 입학 시험까지 넘어야 하는 산만 여러 개다.

한편 '기적의 오디션'은 26일 첫 예선 지역인 대전을 시작으로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LA 해외 예선를 치르고 최고의 배우, 스타감독, 스타작가 등 대한민국 최강의 드라마 군단이 자신들의 연기 노하우를 총망라해 설립한 '미라클 스쿨'에 뽑힌 10명~12명만이 생방송을 통해 우승에 도전한다.

/대전=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스라엘 어..
[장효원] 증권사가 북한 자본시장 첨..
[김나리]암호화폐 게임, 적절한 가이드..
[윤선훈] 치열한 게이밍 시장 각축전..
프리미엄/정보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