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글로리아', 배두나-서지석 해피엔딩 속 조용한 종영
2011년 01월 31일 오전 08: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MBC 주말극 '글로리아'가 안방극장에서 쓸쓸히 퇴장했다.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글로리아'는 11.4%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9일 방송분이 기록한 12.8%와 비교했을 때 1.4%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지난 7월 31일 첫방송을 시작한 '글로리아'는 평균 9.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기대 이하의 저조한 시청률을 보였다.



'글로리아'는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 '가문의 영광' 등을 집필한 정지우 작가와 배두나, 서지석, 이천희, 소이현 등 청춘스타들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글로리아'는 기존 주말극은 가족극이라는 통념에서 벗어나, 나이트클럽을 배경으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표방했다. 그러나 극 후반부로 접어들수록 집안 반대에 부딪히는 주인공들의 사랑, 복수, 패륜 등의 소재가 평면적으로 그려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30일 방송된 마지막 방송에는 지석(이종원 분)이 자살로 삶을 마감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그렸다. 또 강석(서지석 분)과 진진(배두나 분)이 결국 집안의 허락을 받아 결혼에 이르게 되는 해피엔딩으로 마감됐다.

한편 오는 2월 12일부터는 김현주 김석훈 이유리 등이 출연하는 '반짝반짝 빛나는'이 방영될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