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구단 역대 최소 경기 70승' 김태형 "하다보니까 된거죠"
대기록에도 잃지 않는 겸손함 "코치들 덕분"
2018년 08월 10일 오후 17: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하다보니까 된거죠."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구단 역대 최소 경기 70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고도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그 공을 선수들과 감독들에게 돌렸다.

김 감독은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났다.



전날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4-2 승리를 따냈는데 이 승리가 역사를 썼다. 두산은 70승(37패)째를 기록하면서 올 시즌 KBO 구단 중 가장 먼저 70승 고지를 밟았다. 107경기만의 70승은 구단 역대 최소 기록이기도 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하다보니까 된 것 아니겠느냐"면서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면서 "올 시즌 초에 구상이 잘 잡히지 않았다. 외국인선수 둘은 몰라도 국내 선발진은 피로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뒷쪽에 대한 구상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런 구상이 안 잡힌 상태에서 시즌에 들어갔는데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 거기에 코치들도 수고를 너무 많이 해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을 크게 칭찬했다.

겸손한 자세를 잃지 않은 그다. 김 감독은 "감독은 사실 말만 하지 않나. 결국 코치가 다 만든 것"이라고 했다. 김 감독의 이러한 자세가 두산을 강력하게 만든 원동력일지도 모르겠다.

/수원=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