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이용찬 QS+' 두산, KT 잡고 70승 고지 선점
[두산 4-2 한화] 김재호 3점 홈런포로 지원 사격
2018년 08월 09일 오후 21: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두산 베어스가 KT 위즈를 잡고 70승 고지를 선점했다.

두산은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4-2 승리를 따냈다.

이 승리로 두산은 70승(37패)째를 기록하면서 올 시즌 KBO 구단 중 가장 먼저 70승 고지를 밟았다. 107경기만의 70승은 구단 역대 최소 기록이기도 하다. KT는 2연패에 빠졌다.



선발 마운드에 섰던 이용찬의 눈부신 쾌투가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용찬은 7이닝 동안 99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4볼넷 4탈삼진 2실점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하면서 시즌 11승(3패)째를 따냈다. 김재호는 한때 팀 동료였던 더스틴 니퍼트를 상대로 역전 3점 결승홈런포를 터뜨렸다.

출발은 불안했다. 2회말 이용찬이 강백호에게 2타점 2루타를 허용하면서 먼저 점수를 내줬다. 그러나 3회초 두산이 곧바로 승부를 뒤집었다. 최주환의 2루타에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자 김재호가 좌익수 뒤로 살짝 넘어가는 홈런을 터뜨려 경기를 뒤집었다.

니퍼트가 주자를 내주면서 승부를 펼친 반면 이용찬은 안정적인 투구로 KT 타선을 요리했다. 마운드에서 내려갈때까지 내준 안타가 단 3개에 불과했다. 반면 니퍼트는 6회 두산 타선에 1점을 더 내줬다.

7회 이후 두 팀의 불펜진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9회말 함덕주가 마운드에 올랐다. 박경수와 황재균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한 후 윤석민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70승 역사를 쓰는 순간이었다.

수원=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