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여배우 귀에서 `이서원 타액` 뭘 했길래? DNA 검출에도 "심신미약" 주장
2018년 07월 12일 오후 14:4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효석 기자]이서원 성추행 논란 관련 타액이 나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여자 연예인 성추행 및 협박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서원이 12일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 참석했다.

여배우 A씨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이 나옴에 따라 추행에 관한 혐의는 부분 인정됐다.

그러나 이서원 측은 피해자가 아닌 자신의 얼굴에 상처가 남았다며, 협박 혐의에 대한 세세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이서원의 변호인는 "이 사건에 대해서 피해자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 DNA가 검출됐고, 경찰이 왔을 때 흉기를 들고 있어 범죄 사실에 대해 변명할 수 없고,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은 "피고인 입장에서 전혀 기억을 못 한다"면서 "피해자 역시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했다는 사실을 진술했다. 피고인이 기억을 못 하고 나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라며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가지고 있다.

김효석기자 khs18@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