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라디오스타' 이용 "급소 맞고 새 별명, 행고(행운의 고환)", "비뇨기과에서 연락와"
2018년 07월 12일 오전 10:3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민철 기자]

축구선수 이용이 월드컵 독일전에서 급소를 맞은 부상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11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축구선수 이용(32·전북 현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토니 크로스(28·레알 마드리드)가 찬 공에 급소를 맞은 기억을 떠올렸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진짜 너무 아팠다”며 말문을 연 이용은 “수비수라면 (공에 급소를) 맞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라면서 “토니 크로스 선수는 킥력이 강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 역대급”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볼이 날아오는 게 보였다”면서 “피해야 하나, 막아야 하나 했다. (결국) 막았는데 너무 아팠는데 이게 너무 강하다 보니까 저는 좀 자존심이 상한 게 있었다. 볼이 안 터지더라. 자존심이 상해서 더 누워있었던 게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용은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온다. 짤이 비뇨기과에 많이 올라온다”면서 “별명이 많이 생겼다. 남자들은 ‘용누나’라고 한다. 여자 분들은 ‘용언니’라고 한다. ‘행고’라고도 한다. ‘행운의 그거(고환).’ 맞고 바로 골이 들어갔다”고 밝혀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이날 이용은 ‘탈장’ 때문에 축구를 포기할 뻔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용은 “일반 탈장이 아니라 ‘스포츠 헤르니아’(장기가 제 위치에서 벗어나는 증상)라고 뛰면 통증이 온다”면서 “점점 심해져 운동을 할 수 없는 지경까지 됐다. 작년에 1년을 통으로 쉬었다. 독일 의사를 만나 수술을 했다. 이제는 괜찮다”고 말했다.



류민철기자 minchul@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