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칸 첫 선 '버닝', 5분 기립박수…거장의 화려한 컴백
이창동·유아인·스티븐연·전종서, 칸 레드카펫 밟아
2018년 05월 17일 오전 05: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버닝'이 제71회 칸국제영화제 프리미어에서 약 5분여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거장 감독 이창동의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16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6시 30분 제71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 뤼미에르대극장에서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의 프리미어가 진행됐다.

올해 영화제의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버닝'은 이날 상영을 통해 처음으로 세계 관객들과 만났다. 지난 14일 칸 프리미어 엠바고 아래 국내에서 이뤄진 언론 배급 시사와 VIP 시사를 제외하고는 개봉 전 처음으로 진행된 상영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가 참석했다. 오후부터 내린 비로 궂은 날씨에도 '버닝'의 레드카펫을 보기 위해 몰려든 관객들이 팔레드페스티벌 앞 거리를 에워싸고 인산인해를 이뤘다.

'버닝'의 이창동 감독은 '초록물고기' '박하사탕' '밀양' '시'에 이어 무려 5번째 칸의 러브콜을 받은 감독이다. 경쟁부문에 초청된 '밀양'과 '시'로는 각각 여우주연상, 각본상을 거머쥐었다. 칸을 찾은 취재진과 관객들 역시 한국의 대표적 감독이자 세계 영화계가 주목해 온 영화인은 이창동을 향해 열띤 관심을 보였다. '버닝'은 그가 '시' 이후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기도 하다.

상영을 앞두고 영화의 주역들이 뤼미에르대극장에 입장하자, 1·2층의 관객들이 일어서 존중과 축하의 의미를 담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유아인과 스티븐연, 전종서 역시 밝은 표정으로 입장하며 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상영이 마무리되고 크레딧이 올라가면서는 약 1분 간의 박수가 터져나왔다. 엔딩크레딧롤이 모두 올라간 뒤에는 5분여의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감독과 배우들은 감격어린 표정으로 환대를 즐겼다. 스티븐연과 유아인은 눈가를 적시며 감격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일본의 유명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에서 모티프를 얻은 작품이다. 오는 17일 국내 개봉한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IPO 앞둔 샤오미, 페이스북서 성장해법..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