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울산, 헐크 돌파 막지 못하고 상하이 상강에 패배
역습 돌파 한 번에 수비 무너지며 0-1로 졌다
2018년 03월 13일 오후 21: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울산 현대가 상하이 상강(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울산은 13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4차전 상강전에서 0-1로 패했다.

1승2무1패, 승점 5점에 머무른 울산은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1점)를 1-0으로 꺾은 멜버른 빅토리(호주, 5점)에 골득실에서 앞서(울산 0, 멜버른 -2) 2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상강(10점)과는 멀어지며 1위 탈환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0일 0-2로 패했던 상주 상무와 K리그1 2라운드 선발진에서 강민수를 제외한 10명을 새 얼굴로 내세웠다. 상강전을 확실하게 준비하겠다는 의지였다.

최전방 토요다 요헤이를 중심으로 좌우에 오르샤-김인성을 배치해 속도와 슈팅 정확도 균형 잡기에 주력했다. 상강은 엘케손-헐크-오스카 외국인 3인방을 앞세웠다.

전반은 울산이 주도했지만, 골이 없었다. 특히 토요다가 아쉬웠다. 전반 3분 헤더 슈팅이 빗나간 것을 시작으로 16분 박주호의 절묘한 패스를 골지역 앞에서 놓치며 옆으로 흘려보냈다. 39분 김인성이 오른쪽 측면에서 왼쪽으로 낮게 패스했고 뒤에서 토요다가 뛰어들었지만, 슈팅이 하늘로 향했다. 골문이 비어 있었지만, 최악의 결정력이었다.

상강은 철저한 역습이었다. 35분 오스카의 프리틱이 오승훈 골키퍼의 손과 크로스바에 맞고 나갔다. 전반 슈팅 수 3-13으로 밀렸지만, 신경 쓰지 않았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수 우레이와 미드필더 오딜 아흐메도프를 투입하면서 힘이 생긴 상강이 5분 골맛을 봤다. 헐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침투, 뒤로 연결했고 이를 엘케손이 가볍게 슈팅, 골을 넣었다. 줄기차게 공격했던 울산에 맥이 빠지는 순간이었다.

13분 토요다가 빠지고 주니오가 투입됐다. 19분에는 한승규가 벤치로 물러나고 김승준이 들어갔다. 김승준이 드리블이 조금씩 상강 수비를 흔들었다. 24분 오르샤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울산은 계속 상강 수비를 두들겼지만, 정확도가 아쉬웠다. 마음이 급하니 완성도가 떨어졌다. 시간은 야속하게 흘렀고 추가시간 오히려 상강의 역습에 수비가 허점을 보이며 실점 위기에 공격 시간이 줄었다. 결국, 반전 없이 경기가 끝났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금융감독원의 체면과 소..
[기자수첩] 소비자 신뢰 추락 자초하..
[글로벌 인사이트]미·중무역 전쟁의..
[기자수첩] '미완'의 국회 특활비 폐지..
[기자수첩] e스포츠와 컬링
프리미엄/정보
1조달러 회사 애플의 차세대 성장동..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