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워너원 측 "사생팬 협박·위치추적까지, 멈춰달라" 호소
"멤버들 극심한 스트레스, 협조해주길"
2018년 02월 13일 오후 16: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아이돌 그룹 워너원이 사생팬들의 극단적인 행동에 자제를 당부했다.

13일 워너원의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는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밤낮없이 연락을 시도하는 팬들이 있다"며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렸다.

YMC는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해진 멤버들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아티스트의 소중한 삶을 망가뜨리는 행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멤버들의 안위를 빌미로 소속사 직원을 협박하거나 차량용 위치추적 장치를 설치해 비공개 스케줄에 찾아오고 있다"며 "안전을 위협하는 일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워너원 멤버들이 일부 팬들의 옳지 못한 행동으로 고통받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워너원은 이전에도 극성팬들의 무질서한 행동에 수차례 주의를 당부했으며, 일부 멤버들은 루머 및 인신공격 등에 강력대응 하는 등 인기 몸살을 앓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

.